‘집행유예 중에 마약’ 황하나, 2심서 “일부 필로폰 인정”



[서울=뉴시스] 옥성구 기자 = 집행유예 기간 중 또다시 마약을 투약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(33)씨 측이 항소심 첫 공판에서 일부 필로폰 투약 혐의를 인정했다
기사 더보기


토토사이트 ☜ 클릭!


추천 기사 글